Subscribe

로지스팟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로지스팟의 소식이 궁금하신가요?
이메일을 통해 로지스팟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지난 2016년, ‘통합운송관리서비스’를 통해 낙후된 화물운송시장의 디지털화를 선도하고 있는 ‘로지스팟’이 매년 100% 이상의 매출 성장을 이뤄내며 주목받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강타한 올해에도 성장세를 이어가 연 매출 650억원 달성을 예상되는 등 화물운송시장의 ‘다크호스’를 뛰어넘어 새로운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이번 ‘한국물류대상’시상식에서는 장관표창을 수상하는 등 로지스팟의 성장을 화물운송시장은 물론이며 물류산업이 주목하고 있음을 대내외 알렸다. 박재용 공동대표는 “지난 4년간 물류 디지털화를 통해 고객 성공을 돕자는 신념 아래 진행했던 다양한 시도들이 이번 장관표창으로 인정받은 것 같다”며 앞으로도 고객은 물론 물류 생태계를 발전시키는데 일조하기 위해 새로운 도전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물운송시장을 뛰어넘어 물류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에 나선 박재용 로지스팟 공동대표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로지스팟의 핵심자산, ‘데이터와 사람’

‘500여개의 고객사, 10만여대의 화물차 네트워크’
로지스팟의 지난 4년의 성과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문장으로 로지스팟이 추구하는 고객 요구에 최적화된 플랫폼, 산업군 별로 최적화된 운송 운영 노하우의 결과물이자 핵심요소가 무엇인지 알 수 있다.

박재용 대표는 “로지스팟은 플랫폼에 쌓인 데이터로 고객의 물류 운송 영역 전반을 분석해 최적의 솔루션을 제안하거나 다양해지고 있는 고객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하며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방대한 데이터만큼이나 ‘사람’ 또한 로지스팟의 최대 강점 중 하나다. 박 대표는 “백사장에 흩어진 모래와 같은 수많은 데이터로 어떤 모래성을 쌓을지 결정하는 것은 사람”이라며 “각종 노하우를 확보한 전문인력이 흩어진 데이터를 만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다양한 물류 영역으로의 확대를 통해 디지털 물류 리딩기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며 다른 기업과의 차별화 포인트를 설명했다.

로지스팟은 화물운송시장의 성공적인 경험을 기반으로 지난 8월, 디지털 운송기반 B2B 퀵 서비스 ‘바로운송’서비스를 출시, 기존 고객들에게 라스트마일까지 확대된 통합적인 운송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1990년대 첫선을 보인 퀵서비스는 지금도 전화호출, 현금결제 등은 물론이며 화물 위치를 파악할 수 없는 등 화물운송시장과 마찬가지로 큰 변화가 없는 시장 중 하나이자 디지털화가 필수인 시장이다.

<중간생략>

“수출입운송 시작으로 해외진출이 목표”

화물운송시장의 디지털화를 목표로 내세웠던 로지스팟이 퀵서비스, 종합물류서비스 영역으로 사업확장하면서 내세운 키워드 역시 디지털과 플랫폼이다.

로지스팟은 왜 디지털과 플랫폼에 주목하고 있으며 디지털화, 플랫폼화를 외치는 수많은 기업과 차별점은 무엇일까.

박재용 대표는 “디지털 기술을 기업 활동 전반에 적용해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와 제품을 제공하고 경쟁력을 향상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흐름이 빠르게 진행 중이다”며 “새로운 시도를 하고 결과를 체감하는 하는 과정을 경험하는 기업과 시기를 놓치는 기업 간의 경쟁력 차이는 더욱 분명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중간생략>

인터뷰 전문은 하단의 링크를 통해 만나보세요.

2020.12.16. 물류신문 석한글기자


로지스팟은 고객사의 운송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IT 플랫폼을 통해, 업무의 효율성을 제공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로지스팟의 서비스가 궁금하세요?
지금 상담신청 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