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cribe

로지스팟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로지스팟의 소식이 궁금하신가요?
이메일을 통해 로지스팟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언젠가 한 모빌리티 플랫폼 업체 대표가 전해준 이야기다. 플랫폼에는 오퍼레이션형 모델과 연결형 모델이 있다고. 오퍼레이션은 무엇인가의 행위와 비용 증가를 동반한다고. 공급자와 수요자를 연결하되 최대한 개입하고 싶지 않은 것이 플랫폼이지만, 그렇다고 오퍼레이션이 발생하지 않을 수는 없다고. 때로는 오퍼레이션이 연결 이상의 영역을 차지하게 되기도 한다고.

얼마 전 한 화주사 물류 담당자에게 전해들은 일화다. 물류단지는 거대하다. 그러다보니 지리에 익숙지 않은 화물차 기사들이 해당 업체의 물류센터가 어디에 있는지 몰라 헤매는 일이 왕왕 있다. 그렇게 힘들게 화물차 기사들이 물류센터에 도착했는데, 물건을 보고 그냥 돌아가는 일도 있다. 왜냐면 화물차 기사들이 사전 전달 받은 정보와 다른 형태의, 혹은 더 많은 물량이 튀어나왔기 때문이다. 이 경우 화물차 기사는 더 많은 돈을 요구하기도 하고, 극단적으로는 그냥 가버리는 일도 있다. 물건을 안 싣고 돌아가면서 허탕을 쳤다는 이유로 ‘회차료’를 요구하는 화물차 기사도 있는데, 당연히 화주는 이 돈을 안 주려고 해서 분쟁이 생기기도 한다.

언젠가 한 운송사 대표에게 물어본 적이 있다. 왜 화물운송 업계에서는 카카오택시처럼 수요(화주)와 공급(차주)을 바로 연결하는 플랫폼이 나오는 것이 어려운가. 어찌 보면 중간에서 돈을 더 챙기는 중간자인 ‘운송사’나 ‘운송주선사’가 존재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그는 이렇게 말했다. “현장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돌발 상황에 플랫폼이 대응하기 어려울 걸요? 그게 운송사의 역할이기도 하고요”


플랫폼보다 오퍼레이터

2019년 예상 연매출 180억원 규모의 물류업체 로지스팟은 스스로를 ‘통합운송 서비스 관리’ 업체라 부른다. B2B 화물운송 플랫폼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하기도 하는데, 이 업체 마케팅 담당자 말로는 플랫폼보다는 통합운송서비스 업체라는 표현이 더 좋다고 한다. 로지스팟 박준규 대표의 말이다.

“우리는 제품이 아닌 서비스를 팔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사람이 끼어야 하는 부분이 당연 존재합니다. 물론 우리가 화물차주와 화주를 연결만 해주고, ‘우리는 모릅니다’라고 이야기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한다면 우리는 화주사로부터 물량을 수주 받지 못할 것입니다. 당연히 로지스팟 또한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것은 완전한 자동화(Full Automation)이지만, 지금은 그 길을 만들고 있는 과정입니다”

<중간생략>

그럼에도 시스템의 역할

물론 시스템의 역할이 없는 것은 아니다. 사실 로지스팟이 단순히 ‘오퍼레이션’만 한다고 하면 기존에도 이미 존재하는 운송사와 로지스팟의 차별점이 애매해 진다. 당장 로지스팟은 차주와 화주의 양측 단에서 발생하는 종이 서류와 행정업무의 상당 부분을 디지털화하고 있다. 거래명세서 확인, 운송정보 취합, 계약관리 등 반복적인 서류 업무는 최대한 줄이고 관리 효율을 높여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로지스팟은 시스템을 통해 파악한 데이터를 고객사에게 대시보드 형태로 제공한다. 로지스팟이 고객사의 운송 프로세스에서 비효율이 발생하는 부분을 파악하여 최적화된 운송경로를 역으로 제안하기도 한다는 설명이다.(자료: 로지스팟)

좀 더 자세한 예로 화물차 배차에서 로지스팟의 대원칙은 화주에게 최대한 반복적으로 비슷한 특성의 기사가 방문하도록 하는 것이다. 로지스팟 시스템은 특정 화주의 주문이 올라온다면 해당 업체의 주문 수행 경험이 많은 화물차 기사에게 우선순위 배차를 한다.

플랫폼이 운송사를 인수하는 이유

로지스팟은 플랫폼이지만 오퍼레이터인 ‘운송사’를 지속적으로 인수하고 있다. 로지스팟은 2016년 창업 이전에 연매출 20억원 규모의 운송사 ‘국제로지스’를 인수하며 사업을 시작했다. 비교적 최근인 지난 7월 로지스팟은 또 다른 운송회사인 ‘성현티엘에스’를 인수했다. 연내 또 다른 운송회사의 인수 발표 또한 있을 예정이다.

로지스팟이 운송사를 계속해서 인수하는 이유는 그들이 가진 ‘네트워크’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예컨대 국제로지스를 인수한 이유는 그들이 보유하고 있는 ‘화주’ 네트워크를 확보하기 위해서였다. 모든 플랫폼이 그렇듯, 로지스팟도 처음 시작은 백지였다. 플랫폼 안에 충분한 숫자의 수요와 공급을 만들 필요가 있었다는 이야기다. 로지스팟은 여기서 공급 아닌 ‘수요’를 먼저 확보하는 선택을 했고, 그 방법이 인수합병이었다.

<중간생략>

인터뷰 전문은 하단의 링크를 통해 만나보세요.

2019.12.06. 바이라인네트웍스 . 엄지용 기자


로지스팟은 고객사의 운송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IT 플랫폼을 통해, 업무의 효율성을 제공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로지스팟의 서비스가 궁금하세요?
지금 첫배차 하시고 20% 할인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