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cribe

로지스팟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로지스팟의 소식이 궁금하신가요?
이메일을 통해 로지스팟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 로지스팟, 지난 10월 국내 물류업무 담당자 총 315명 대상 설문조사 실시
  • 물류업무의 어려움에 ‘물류비 절감’이 가장 어렵다는 대답이 작년65% 올해 33%로 크게 감소
  • ‘디지털 기술 적용’ 필요한 부분은 ‘정산 관리 및 비용 최적화’
<로지스팟 ‘Logispot Logistics Digital Connect 2022’ 리포트 >

국내 1위 디지털 통합 물류 서비스 기업 로지스팟㈜ (www.logi-spot.com 공동대표 박재용, 박준규)이 자체 조사한 설문조사를 통해 물류 담당자들이 업무를 수행함에 있어 ‘물류비 절감이 가장 어렵다’는 응답이 작년 65%에서 33%로 급격히 줄었고, 디지털 기술의 적용이 가장 필요한 부분으로는 ‘정산관리와 비용 최적화’를 꼽았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 로지스팟이 물류 업무 담당자 총 315명을 대상으로 약 20일 간 진행했으며, ‘물류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작년의 설문과 동일한 질문을 통해, 코로나19를 거치며 지난 1년 간 물류 업무 담당자들이 겪은 업무 현장 및 인식 변화 그리고 디지털 물류에 대한 수요와 기대에 대해 조사하였다.

<로지스팟 ‘Logispot Logistics Digital Connect 2022’ 리포트 그래프 >

지난 해 조사 결과와 비교해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물류 업무에서 ‘물류비 절감이 가장 어렵다’는 응답이 크게 줄었다는 점이다. 

‘물류 업무에 가장 어려움을 느끼는 점은?’이란 질문에 작년에는 65%의 응답자가 ‘물류비 절감’이라고 대답하였고, 올해도 여전히 ‘물류비 절감’이 가장 높은 순위였지만, 그 수치가 33%로 크게 줄었다. 이러한 변화는 더 이상 물류 담당자들이 물류 업무의 효율화를 비용 절감에서만 찾지 않고, 디지털화 혹은 프로세스 개선 등을 통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를 기대한다고 업계에서는 해석한다. 

또 ‘디지털 기술의 적용이 필요한 부분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정산 관리 및 비용 최적화’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는데, 특히 연매출 5,000억원 이상 규모의 기업에서는 53%의 높은 수치를 보였다. 
산업별 담당자들의 생각도 차이가 났다. 산업별로 구분해보면 물류운송업 종사사들은 ‘커뮤니케이션 및 정보공유’와 ‘정산 관리 및 비용 최적화’에 가장 디지털 기술의 적용이 필요하다고 답했고, 기업종사자들은 ‘재고보관 및 관리’와 ‘자동화 설비 구축’이라고 대답했다.

플랫폼 도입을 통한 물류 디지털화에 대한 관심도 늘었다.  화물 운송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온라인 중개 플랫폼을 사용 중이거나 도입을 고려중인 기업이 작년 10%에서 17%로 증가했고, ‘디지털 전환을 위한 플랫폼 사용’에 대한 물음에는 플랫폼 도입 계획이 없는 기업이 13%에 불과했다. 하지만, 현재 사용 중인 플랫폼에 대한 만족도는 6점으로 매우 낮았으며, 작년 만족도 조사(5점) 결과가 크게 차이가 없었다. 

로지스팟의 박재용 대표는 “디지털 물류 플랫폼 도입 등 각 물류영역의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면, 기업들은 물류가시성을 확보하고 서비스의 자율화, 지능화를 통해 물류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확보한 유의미한 물류 데이터 재가공하여 현장에 활용함으로서 실제 물류 현장에서 겪고 있는 대부분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로지스팟의 ‘로지스팟 로지스틱스 디지털 커넥트 2022 (Logispot Logistics Digital Connect 2022)’ 설문 리포트는 로지스팟 블로그(https://blog.logi-spot.com/)에서 전문을 확인할 수 있다. 

2021.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