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cribe

로지스팟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로지스팟의 소식이 궁금하신가요?
이메일을 통해 로지스팟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화물기사들이 플랫폼에 가장 원하는 3가지는 많은 오더 창출, 빠른 입금, 편리한 행정처리로 요약됩니다. 3일 만에 입금까지 완료되는 ‘로지스팟페이’는 이런 문제 개선을 위한 첫 발걸음이죠.”

14일 박재용 로지스팟 대표는 최근 새롭게 도입한 운송비 정산 시스템 ‘로지스팟페이’에 대해 이 같이 설명했다. 로지스팟페이는 로지스팟 내 서비스 품질이 높은 화물기사로 구성된 ‘플러스 드라이버’들에게 제공되는 혜택이다. 신용카드사와 협업을 통해 ‘전자고지결제’ 서비스를 화물운송에 정산에 도입했다. 하차 완료 이후 길게는 1달 이상 걸리는 운임비 정산 기간을 3일로 단축했다

박재용 로지스팟 대표


박 대표는 “카드사를 거치지 않고 로지스팟이 직접 대금을 선정산하기도 한다”며 “이 경우 재무 리스크 여지도 있지만, 믿고 함께 일할 수 있는 ‘플러스 드라이버’를 확보하기 위해 어느 정도 감수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로지스팟은 시장규모 연 27조원 규모 화물운송 산업에서 디지털 전환을 이끌고 있는 ‘다크호스’ 스타트업이다. 넥센타이어, 퍼시스 등 450개 이상 기업 고객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간 6만대 이상 배차를 수행한다. 대한통운 등 물류 대기업과 공동 비딩에서 경쟁해 수주를 따내기도 했다. 지난해 매출 180억원을 달성하면서 전년 58억원 대비 300% 성장을 보였다. 올해 다시 300% 성장이 예상되면서 연 500억~600억원 매출을 목표치로 잡고 있다. \

<중간생략>

인터뷰 전문은 하단의 링크를 통해 만나보세요.

2020.07.14 전자신문 이형두기자


로지스팟은 고객사의 운송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IT 플랫폼을 통해, 업무의 효율성을 제공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로지스팟의 서비스가 궁금하세요?
지금 상담신청 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