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cribe

로지스팟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로지스팟의 소식이 궁금하신가요?
이메일을 통해 로지스팟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10년 전과 비교해 국내 운송서비스 기업의 수는 1%가량 줄었지만 시장 규모는 매년 6% 성장했습니다. 업체당 매출이 늘고 통폐합이 일어나고 있다는 방증이지요. 기업의 대형화는 필연적이고 인수·합병(M&A)이 촉매가 될 것입니다.”

이달 10일 서울 삼성동 본사에서 만난 박준규 로지스팟 대표(사진)는 “현재 소형화물 전문 운송업체 인수를 진행 중이고 연말쯤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스케일업(scale-up)의 관점에서 지속적으로 운송사 M&A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지스팟 박준규 대표

신속 배송에 특화한 기업을 인수하면 로지스팟의 가용 차종의 스펙트럼이 한층 넓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중·대형 화물차에 국한된 운송수단 범위가 적재중량 1톤 이하인 소형 화물차, 이륜차까지 넓어질 전망이다. 서류나 시제품 전달 등 기업간거래(B2B)에 초점을 맞춘 소화물 배송 시장으로 진출한다는 구상이다.

로지스팟은 몸집을 불리는 전략으로 M&A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운송사의 영업권을 확보해 화물 오퍼레이션 역량을 고도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차주와 화주의 숫자를 늘리기에 급급하지 않는다. 새 시장 개척과 취급 차종의 확대로 인한 비용 절감 효과를 중요하게 여긴다.

<중간생략>

로지스팟의 성장 역사.

새로 편입된 수송 조직은 IT 솔루션의 기술 개선을 시험하는 테스트베드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는 게 로지스팟의 설명이다. 통합운송관리서비스(MTS)에 탑재하는 새 기능이 원활하게 돌아가는지 검증하는 장이 된다.

<중간생략>

인터뷰 전문은 하단의 링크를 통해 만나보세요.

2019.12.16. 더벨. 박동우 기자


로지스팟은 고객사의 운송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IT 플랫폼을 통해, 업무의 효율성을 제공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